조현주 선생님과 '필요한 사람'들이군요.